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충북청년신문

[청년논단] 누가 자주, 민주, 통일의 역적인가..
정치

[청년논단] 누가 자주, 민주, 통일의 역적인가

충북청년신문 기자 son96005@naver.com 입력 2021/06/01 19:05 수정 2021.06.01 19:05
평화의 얼굴을 하고 전쟁놀음을 늘어놓는 시대는 끝나야 한다

[청년논단] 누가 자주, 민주, 통일의 역적인가

 

평화의 얼굴을 하고 전쟁놀음을 늘어놓는 시대는 끝나야 한다

   

 

 

놀랍게도 8,000만 겨레는 죽은 국가보안법의 잣대로 따진다면 거의 매일 적국과 회합통신하고 있다.

언론, 보도, SNS 공간, 남북회담, 관광, 남북교류 협력사업, 전쟁방지를 위한 평화 통일사업, 올림픽 및 체육 문화교류 등등 이루다 열거할 수 없을 정도의 수많은 과정을 통해 광범위한 각계각층에 헤아릴 수없이 수많은 북의 정보가 공유되고 있다.

 

언제부턴가 남쪽의 언론들은 북녘의 뉴스를 다루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주저거림마저 없는듯하다.

 

돌이켜보면 조국반도가 분단되기 이전인 1948년 남북연석회의 결정에서부터 7.4 남북공동성명, 6.15공동선언, 4.27 판문점선언, 9.19 평양선언으로 이어져왔던 거대한 흐름이 외국군대의 철수와 외세에 의존하지 않고 민족의 자주적인 의사에 따른 통일국가, 부강하고 번영하는 통일된 국가 수립이 민족 자주적 과제로 귀결짖게 되었다.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 남과 북, 북과 남이 굳게 맞잡았던 통일약속은 외세 의존적 사고로 무장되어 있는 반통일 전쟁세력에 의해서 언제나 통일합의가 부정되어왔고, 남·북 관계는 긴장관계로 되돌아가곤 했던 것이 엄연한 현실이었다.

극단적으로는 외세를 등에 업은 전쟁세력이 동족상잔을 벌이면서까지 분단체제를 유지해 왔던 것 또한 냉정한 분단체제의 존재방식이었다.

 

국가변란을 위한 목적 수행의 일환으로 외세를 등에 업은 분단세력들은 북녘관련 정보를 독점하고, 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인 북녘에 대한 정보수집 자체가 통신, 회합 없이는 불가능하여, 70년 동안 매일 국가변란에 상당하는 대북공작을 진행해 왔다.

 

충북지역 활동가 4명을 모략하기 위한 압수수색에서 그 대북공작의 마각의 일단이 들어난 것이다.

그러하기에 외세를 등에 업은 분단 위정자 정부, 분단세력, 국정원, 기무사, 보안수사대를 비롯한 분단을 위한 공안기관들, 국가보안법을 비롯한 분단을 떠받치는 제도들은 반드시 해산, 해체되고 단죄되어야 한다.

 

그 배면에는 언제나 남과 북을 분할지배 하려는 외세의 간교한 흉심과 이와 정반대로 외세에 의존하지 않고 민족의 자주적 의사에 따른 통일세력은 자주적 통일을 위한 길 위에서 동력과 대상으로 명백히 구분되어 왔다.

 

2021년 충북 청주에서는 지난 27일, 28일에 걸쳐 100여명의 국정원과 경찰청 국수본 수사관들에 의해 세곳이 압수수색 되고 수많은 물품들이 압수란 명목으로 절취되었다.

 

앞에서는 웃으며 평화요, 통일이요를 떠들면서 뒤에서는 무려 수백차례의 전쟁놀음을 벌여온 외세의존 정부의 무례한 초상이다.

 

누가 누구를 단죄하려는 것인가.

 

분단세력과 자주통일 세력은 같은 하늘을 두고 살수 없다.

 

주권자들의 권한이 존재할 수 없는 땅,

우리는 주권자들이 위임해준 권한으로 전쟁놀음을 음지에서 벌이고 외세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자기발로 서는 것조차 할 수 없는 위정자 정부, 반통일 전쟁세력, 모함과 모략을 멈추지 않는 문재인과 박지원, 김창룡, 남구준과 불법적 압수수색에 동원된 그 하수인인 100여명의 국정원 국수본 수사관, 지난 20년간 불법 도감청, 미행, 협박, 감시에 동원된 해외팀, 국내팀 공작조 전원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죄(조작을 목적으로 하는 것 또한 국가보안법 위반)와 수많은 물품을 당사자 반출 동의없이 훔쳐간 특수절도, 권한남용, 업무방해, 강요죄, 국가정보원법, 경찰청법, 통신비밀보호법, 개인정보보호법, 협박죄로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에 고소한다.

 

 

저작권자 © 충북청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새로고침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