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충북청년신문

국정원 국수본은 불법 도청, 미행, 감시, 협박, 조작을 ..
정치

국정원 국수본은 불법 도청, 미행, 감시, 협박, 조작을 통한 날조극 중단하라

충북청년신문 기자 son96005@naver.com 입력 2021/05/30 08:38 수정 2021.05.30 15:46
국정원과 국수본은 당사자들의 승낙없이 압색현장에서 반출하여 절취한 모든 물품들을 즉각 반환하라.

국정원, 국수본은 불법 도청, 미행, 감시, 협박, 조작을 통한 날조극 중단하라

 

국정원과 국수본은 당사자들의 승낙없이 압색현장에서 반출하여 절취한 모든 물품들을 즉각 반환하라.

 

자주적 진보운동과 통일운동, 적폐청산 운동을 눈엣가시로 여겨오던 국정원과 국가수사본부는 이 운동이 마치 북한의 지시에 따라 집행된 것으로 짜맞추기 위해 불법도청, 미행, 감시, 협박을 통해 조작하기 위해 지난 5월 27일에서 28일까지 청주지역 2곳과 충남 청양 정산지역 1곳에서 각 집행한다는 미명하에 불법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였다.

 

국정원은 당사자들의 승낙없이 수색현장에서 반출하여 절취한 모든 물품들을 즉각 반환하라.

 

피압수수색 당사자들은 서울 중앙지검에 국정원과 국수본을 특수절도죄로 즉각 고소 고발하고, 불법 도청, 미행, 감시, 협박을 통해 사건을 조작한 국정원장과 국가수사본부장을 각 직권남용, 업무방해, 특수절도, 강요죄 위반에 대해 즉각 공수처에 고소, 검찰에 고발한다고 결사투쟁의 의지를 표명하였다.

 

 

   지난 27일, 28일 청주에 30여명의 국정원 국수본이 불법 압수수색 및 당사자들의 동의없이 압색품 반출, 절취 후 남겨놓은 서류들


아래는 피해자와 가족모임 성명이다.

 

<성명> 국정원과 국수본은 수색 현장에서 도둑질해간 물품 일체를 즉각 반환하라!

 

지난 5월 27일, 28일 청주지역 2곳과 충남 청양 1곳에 대한 국정원과 국가수사본부의 압수수색에 대해 피해자들과 가족대책 모임은 국가정보원과 국수본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

 

국정원과 국가수사본부에 의해 지난 27일, 28일에 걸쳐 집행된 압수수색에서 피해자들의 동의없이 물품이 무단 반출된 사실을 발견하고 소위 국가보안법 위반을 조작하기 위해 국정원장과 국가수사본부장 및 관계자들을 공수처에 고소하며,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과 모든 시민사회와 연대해 국가보안법과 그 집행기구인 국정원, 국수본과 국가보안법이 끝장날 때까지 투쟁할 것이다.

 

2021. 5. 30

 

국정원 불법압수수색 피해자 및 가족대책 모임

저작권자 © 충북청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새로고침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