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충북청년신문

주한미군 가족의 철수는 선전포고로 간주..
뉴스종합

주한미군 가족의 철수는 선전포고로 간주

충북청년신문 기자 son96005@naver.com 입력 2020/12/04 16:53 수정 2020.12.04 16:57
주한미군 가족들 제멋대로 돌아갈 수 없다

주한미군 가족의 철수는 선전포고로 간주

 

주한미군 가족들 제멋대로 돌아갈 수 없다

 

 

북·미 핵대결에서 패배한 미국과 주한미군, 그리고 그 가족, 군속은 포로로 간주된다.

 

주한미군 가족들이 안전하게 미국으로 돌아가려면 미국은 북에 대한(승전국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한 후에나 가능한 사안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3일(현지시간) 열린 미 해군연구소(USNI) 주최 온라인 간담회에서 "군인 가족을 위험할 수도 있는 외국으로 함께 보내는 데 대해 좀 더 체계적이고 냉철하게 들여다 볼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랜달 슈라이버 전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도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미군 가족 철수를 환영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일반인은 물론 안보 전문가들에게도 부정적으로 인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밀리 의장은 특히 바레인 주둔 미군과 주한미군을 예로 들어 "우리가 이란과 갈등을 겪는다면 바레인에 있는 비전투원들이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 또 북한에 무슨 일이 생기면 수많은 주한미군 가족들이 피해를 입을지도 모른다는 문제가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밀리 의장은 "(미국 내에) 지금 말한 것들의 실행에 필요한 열의는 많지 않지만, 난 그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밝혔다.

 

바레인엔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미 해군 제5함대 사령부가 있고, 한국엔 현재 북한의 도발 등에 대비해 2만8500명 규모의 미군이 주둔 중이다. 이들 지역엔 또 수천명의 미군 가족이 함께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군 합참의장이 주한미군 등 해외 주둔 장병들이 주둔지에서 가족과 함께 거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 관행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개벽예감, 뉴스1 인용

저작권자 © 충북청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새로고침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