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9 오후 05:1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트럼프의 평양방문

유일한 선택지 항복
손종표 기자 / son96005@naver.com입력 : 2020년 07월 03일
트럼프의 평양방문

유일한 선택지 항복


한반도 운명을 건 북미간 공방이 계속되었다.

이것은 한반도의 운명뿐 아니라 세계적 판도에서 소비에트 연방공화국 해체 이후 세계 최강대국 미국과 사회주의 국가 간의 죽느냐, 사느냐하는 판갈이 싸움, 계급투쟁의 문제이다.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이 깨졌다.

이제 무슨 일이 일어나도 이상할 것이 없는 심각한 정세가 계속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배후인 미국 군산복합체업의 주도하에 지난 11년 시작한 반관 반민 투트랙 접촉을 통해 핵문제를 둘러싼 모든 문제들이 논의되었고, 그 결론이 2018년 5월 북미정상회담이었다.

그 안에는 한반도 근본문제인 북미관계 정상화, 한반도 비핵화, 재래식 무기 감축, 경제협력과 지원, 평화협정체결이 들어 있다. 물론 그 안에는 10경 달러에 달하는 미,일 제국주의 전쟁 배상, 보상금이 들어 있다.

그러나 지난 2019년 2월 하노이 회담장을 박차고 나간 미국에게 기다리고 있는 것은 재앙 뿐,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다.

정상회담의 당사국인 북은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조선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통해 정면돌파를 결정한 이후 6월 16일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1호 전투근무태세 격상으로 숨가쁘게 진행되던 연속적 군사조치는 6월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를 통해 보류 조치되고, 군사조치 문제는 당중앙군사위원회 7기 5차 회의로 회부되어 군사행동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재래식 무장은 물론 이름만 들어도 혼비백산하는 화성15호 대륙간 탄도탄, SLBM을 장착한 핵잠수함 등이 중앙군사위원회 전원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미국의 선택지는 단 하나 항복이다.
패망하여 지구에서 살아지지 않을 유일한 선택지는 항복을 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평양방문, 핵으로 세계를 지배하여 온 미 제국주의 군산복합체가 스스로 자멸하는 멍청함을 저지를 만큼 우둔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면, 트럼프의 항복을 위한 평양방문은 임박하고 있다.

↑↑ 2018년 5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손종표 기자 / son96005@naver.com입력 : 2020년 07월 03일
- Copyrights ⓒ충북청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평양방문 평화협정체결 종전선언 대북적대정책 폐기 미 군산복합체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거창 농민들의 농사 주권 향한 거대한 시험 일제 때부터 왜놈들과 .. 
1톤짜리 황소 몰고 북녘 가는 꿈 펄펄 끓는 통일 농업의 열정 .. 
사회
교육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92
오늘 방문자 수 : 7,422
총 방문자 수 : 46,108,707
본사 : 상호: 충북청년신문 / 주소: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연구단지로 35, 101호(양청리) / 발행인·편집인 : 손종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종표
mail: son96005@naver.com / Tel: 043-213-9808 / Fax : 043-212-980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북, 아00195 / 등록일 : 2018년 3월 2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충북청년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